급속한 인구 고령화로 치매 환자가
매년 증가하고 있어, 안정적인 노후 대비 필요